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FullSizeRender.jpeg

 

test 

 

0. 태어나면서 받은 이름은 종규.백종규.白宗奎.Jong-Gyu. Paik,Jong-Gyu. 이름에 마루 종(宗)자가 들어가면 대부분 장남이다. 대구시 중구 서야동 20번지에서 살고 있다. 할아버지 태어나시고 돌아가시고, 아버지 태어나시고 돌아가신 곳이, 지금 어머니가 쓰고 계신 그 방 가운데 이다. 내가 지금은 기억하지 못하는 무수히 많은 사람들의 본적지도 여기다.

 

1. p2528582. 이름 첫머리 글자 알파벳 p와 집 전화번호로 이루어진 천리안 아이디. 지금도 드물게 쓴다. 전화기 키패드 가운데만 쓰는 번호라, 손으로 기억한 그 번호로 아주 가끔 연락 오는 사람이 있다. 

 

2. casecon. 풀어서 쓰면 Case Con이다. 95년 근처에 책에서 보고 지금까지 나름 공식적인 아이디로 쓰고 있다. 당신이 가진 내 메일 주소가 casecon으로 시작하는 것이라면 나름 공식적인 관계이기를 원하는 것이라 생각해 주시면 고맙겠다. 나이스한 관계 좋아요.

 

3. 인호. 인호네. Innone. 인호는 21세기 시작 할 즈음에 대구 팔공산 근처 찻집에 딸려 있는 철학관에서 돈 주고 지은 이름이다. 아버지 상 치르고, 어머니 모시고 온 가족이 백년찻집에 차 마시러 갔다. 남편 잃은 엄마가 무엇이던 자식에게 해 주고 싶었던 모양이다. 게다가 장남은 그다지 믿음직하지 못 했으니. 온 가족이 이름 하나씩 받았다. 처사님이 이름 받고 며칠 동안 정갈한 몸과 마음으로 기도하라고 권했으나 그러지 못했다. 도장 印 호수 湖. 인호라는 이름이다. '욱' 하지 말고 살아라는 뜻인가 보다. 받은 이름 인호. 2004년에 홈페이지 만들면서 자주 사용했다. 인호. 인호네. innone

 

4. iam1969. 아이디의 originality.出典.은 www.iam1963.com 에 있다. 21세기의 첫번째 10년 동안 매일 들어가 헤매이던 사이트들이 있다. 바람구두의 문화망명지, 딸기네마을 그리고 지금은 지리산닷컴 jirisan.com 의 이장님이 주인인 iam1963.com. 블로그는 궁극적으로 Individualized biography가 되어야 한다. 언제쯤 그리 되리라 생각하며 따라했다. 개인 iam1969.코호트.iam1969

 

5. 빈첸시오. Vincentio. Vincent De Paul. 가톨릭이다. 문자 그대로 공번된 믿음을 가지고 싶다. 하느님, 선택, 생명, 빛, 믿음, 인간 - 화두다.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도 않고, 죽을때까지 생각하며 살기를 바란다. 스물몇개의 나이에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이 너무 아름답고 소중하게 느껴져 펑펑 울며 몇 시간 길을 걸었던 적이 있다. 재만 남아도 한때 빛이 있었다. 살릴것이다. 몇권의 책으로 만난 함석헌 문익환, 김재준, 안병무는 스승이다. 大道無門 - 영삼이가 유행시키지 않았으면 더 좋아했을 것이다. 

 

6. Social Worker. 졸업하면 그냥 주던 호시절 덕택이다. 사회복지사 1급 자격증이 있다. 돈 받으며 현장에서 일 한적 없으니 장농 사회사업가다. 그래도 '사회'복지에 관련 있는 사회복지연구자다.

 

7. 칼바도스. 문화망명지에서 쓰는 이름이다. 조앙 마두와 라비크를 기억하지 못해도 칼바도스. 한국에서는 먹어보지 못했고 미국 동네 주점에서 한번 산 적 있다.

 

8. 동굴처럼 깜깜한 밤, 얼굴 보이지 않을 때 입으로 부르는 것이 이름 (名) 이라 하더라. 나도 당신의 이름을 부르고 싶다.

 

 

연락처: 이메일(gmail): iam1969

            mobile (010) 2645-8582

            www.facebook.com/iam1969

 

08/04/2008 12:53.AM

http://iam1969.net/MT/mt-tb.cgi/64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About: iam1969.com (2008/08/04) file iam1969 2023.06.30 699
3 영암 file iam1969 2023.07.03 522
2 Here, There and Everywhere file iam1969 2023.07.08 390
1 Again but better secret iam1969 2023.07.14 0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iam1969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